국보법 수배, 민노총 간부, 민중당 대표도 비례 당선권



진보당 비례대표 후보자 장진숙 , 전종덕, 손솔(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의 위성 정당에 참여하는 범야권 군소 정당들이 5일 비례대표 후보를 확정했다. 진보당 후보로 선출된 인사중엔 옛 통합진보당에서 활동하던 인사들이 포함됐고, 민주당에서 탈당한 인사도 새진보연합 후보로 선출됐다. 민주당이 야권 연대를 위해 군소 정당에 ‘당선 안정권’의 비례대표 순번을 약속하면서, 자력으로 당선이 불가능한 통진당 계열 인사들의 원내 입성이 현실화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야권 관계자는 “민주당이 위성 정당이라는 꼼수로 사실상 ‘통진당 부활’의 길을 터줬다”고 했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