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꿈인 장애인 딸 위해 무릎 꿇은 엄마…5년 뒤에도 똑같이 딸 지켜


가수가 꿈인 딸을 위해 함께 무대에 선 어머니. 이정규 인스타그램 캡처

장애가 있는 딸이 노래하는 동안 넘어지지 않도록 뒤에서 무릎 꿇고 받쳐주는 어머니의 모습이 공개돼 감동을 주고 있다. 어머니는 가수가 꿈인 딸을 위해 2019년에도, 2024년에도 한결같이 무대 위에서 딸 곁을 지켰다.

2019년 장애인의 날을 기념해 열린 노래자랑 무대에 흰 원피스를 입은 한 여자아이가 올라왔다. 아이는 양손으로 재활보조기구를 꼭 붙잡고 서서 노래를 불렀다. 아이 뒤로 어머니가 무릎을 꿇은 채 아이 몸을 받쳐주는 모습이 보였다. 딸이 넘어지지 않도록 몸을 잡은 채 최대한 자신이 보이지 않게끔 웅크린 모습이다. 어머니는 아이에게 용기를 주려는 듯 노래를 따라 부르기도 했다.

2019년 장애인의 날을 기념해 열린 노래자랑 무대에서 어머니가 무릎을 꿇은 채 노래 부르는 아이 몸을 받쳐주고 있다. 채널A

5년이 지난 2024년 4월 27일, 가수가 꿈이었던 아이는 엄마 키만큼 훌쩍 자란 모습으로 다시 노래자랑에 등장했다. 이번엔 보조기구 없이 무대에 선 아이는 한 손으로 마이크를 잡은 채 노래를 불렀다. 어머니는 이전처럼 딸이 넘어지지 않도록 뒤에서 껴안아 몸을 지탱해 줬다. 그러면서 고개를 살짝 숙인 채 박자에 맞춰 딸과 함께 노래를 불렀다.

올해 장애인의 날을 기념해 열린 노래자랑 무대에서 어머니가 노래 부르는 아이 몸을 뒤에서 안아 받쳐주고 있다. 채널A

모녀의 사연은 두 행사의 사회를 맡았던 개그맨 이정규 씨가 지난달 29일 소셜미디어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이 씨는 모녀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올리며 “2019년 행사를 진행하며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 5년 뒤인 지금 (모녀를) 다시 만났다. 역시나 엄마는 오늘도 뒤에서 함께 노래를 불러주고 계신다. 사랑의 위대함을 바라보는 순간, 다시 한번 눈물로 응원을 보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채널A에 “‘혹시 (5년 전) 그분이냐’ 이렇게 말씀드렸더니 ‘맞다, 기억해 주시는 게 너무 고맙다’며 좋아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는) 지지대 없이 딱 서는 걸 보면서 ‘조금씩 극복해 내가고 있구나’ 이런 생각이 드니까 저도 참 감사하더라”고 전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어머니의 무릎이 너무 값지다” “엄마의 사랑의 손길을 몸으로 마음으로 흠뻑 느끼고 있으니 가장 행복한 아이다” “아이의 꿈을 진심으로 응원하고 기도한다” “너무 아름답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