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31명 ‘불체포특권 포기’ 선언에…與 “민주당 방탄 끝났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광온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지난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피켓을 들고 '대통령 처가 고속도로 게이트' 국정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의총에서 당 혁신위의 '불체포특권 포기' 제안을 추인하려 했지만 반대 의견이 나오면서 추인에 실패했다./뉴스1

더불어민주당에서 당 혁신위가 1호 혁신안으로 제안한 ‘국회의원 불체포특권 포기’를 두고 논쟁이 계속되는 가운데, 국민의힘 여의도연구원장을 맡고 있는 박수영 의원은 “이제 (민주당의) 방탄은 끝났다”고 했다. 민주당에서 비명계 의원 31명이 지난 14일 “불체포특권 포기”를 선언하면서, 사실상 국회 재적 의원의 과반이 불체포특권 포기에 참여하게 됐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지난 13일 의원총회에서 당 혁신위가 제안한 불체포특권 포기안을 추인하려 했지만 반대 의견이 나오면서 추인에는 실패했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