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성권 “자주 만나던 與野 초선, 이젠 절대악 취급… 안타깝다”



지난달 12일 오전 부산 수영구 국민의힘 부산시당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부산선대위 해단식에서 이성권 사하갑 당선인이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있다./뉴스1

국민의힘 이성권(부산 사하갑) 당선자는 17대 국회의원 임기(2004~2008년)를 마친 뒤 16년 만에 재선에 성공했다. 그 사이 청와대 시민사회비서관, 일본 고베 총영사, 부산시 경제부시장 등을 지내며 여의도를 지켜봤다. 그는 “17대 때 초선 동기로 잘 어울렸던 이들이 이제는 진영 대결 선봉장이 됐더라”며 “이래선 안 된다. 국회에서의 대화와 소통은 반드시 복원돼야 한다”고 했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