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방중 위해 사드 운영 제한”… 與, 이해찬 등 조사 촉구



2017년 시진핑 만난 이해찬 - 2017년 5월 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이 문재인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베이징을 방문한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를 만나고 있다. 당시 중국 측은 이 전 대표를 테이블 옆에 앉도록 하고 시 주석이 상석에 앉아 회의를 주재하는 형식을 연출하면서 외교적 하대 논란이 일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9일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정상 배치 지연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문 정부 관련자 조사를 촉구했다. 문재인 정부가 2017년 경북 성주에 임시 배치된 사드 기지의 전자파가 인체 보호 기준의 0.2% 수준으로 무해(無害)함을 확인하고도 5년 내내 정식 배치를 미뤘는데 그 과정을 규명하겠다는 것이다. 여당은 당시 정부가 문 대통령의 방중을 성사시키기 위해 중국과 사드 운영을 제한하기로 했다고 보고 있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